“눈 앞에서 9천만원이 날라갔어요..” 어느 차주의 기구한 사연, 어쩌다 이런 일이…

BMW 21년 10월 출고모델
작은 불똥이 폭발로 이어져
차량 전체가 전소
bmw화재
출처 – JTBC / JTBC보도화면

자동차 한대가 야외 주차장으로 들어간 뒤 차주는 차의 시동을 끄고 다른 곳으로 이동한 상황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차주가 차에서 나간 뒤 5분 정도의 시간이 지난 뒤에 차량 하부에서 시작됐다.

작은 불똥에서 시작한 화재는 기어코 큰 불로 번져 차량 전체를 화염 속으로 집어넣었다.

마침내 폭발음과 함께 차량은 완전히 전소된 상황에 이르렀다.

bmw화재
출처 – 온라인커뮤니티

해당 차량은 지난 21년 10월 출고된 비교적 신형  BMW모델로, 차량 가격만 9천 만원이 넘는 고가이다.

피해 차주는 “내가 현장에 돌아왔을 때는 불이 전체로 번져서 끌 수 없는 상황이었다. 일반 소화기로는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라고 밝혔다.

5분 정도의 짧은 시간내에 발생한 화재인만큼 차 안에 누가 있었으면 자칫 인명피해로도 이어질 수 있었다.

피해 차주는 이어 “올 2월 BMW 공식 서비스센터 차량 점검에서도 정상 판정이 나왔다”라고 밝히며, “중고차도 아니고 신차였는데 어이가 없었다”라고 말했다.

bmw화재
출처 – 국립과학수사연구원

피해 차량을 조사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엔진 발전기 전선에서 불이 시작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자동차 전문가들도 같은 의견을 냈지만 BMW 측은 오염 물질을 줄이는 장치인 ‘촉매변환기’가 가열되어 엔진오일이 새서 불이 났다고 한다.

그럼에도 보상 요구는 받아들여지지 않았는데, BMW측은 특수한 상황에서 발생한 화재이기 때문에 차량 결함에 대한 보상은 없다는 입장이다. 

bmw화재
출처 – 온라인커뮤니티

2018년 BMW 리콜 사태 유럽까지 옮겨가

BMW는 지난 2018년에도 화재 문제로 인해 대대적인 리콜 사태가 발생했다. 당시 한국에서 시작된 리콜사태는 유럽까지 이어졌다.

화재가 계속해서 이어지자 급기야 강남의 한 주차장은 ‘BMW 차량’ 주차를 거부하는 곳까지 나타났다.

해당 주차장 관리인 측은 “기계식 주차장의 특성상 1대에 불이 나면 다른 차량까지 쉽게 불이 옮겨 붙는다. 이어 건물 전체에 피해를 입힐 수 있다. 최근 화재로 문제되는 BMW 차량의 주차를 받지 않기로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당시 사태가 일파만파 퍼지자 BMW측은 결국 안전진단을 시행했다. 이후 안전진단을 시행한 후에도 화재가 계속이어지자 BMW측은 리콜을 진행했다.

이번 화재의 경우 어떤 조치를 취할지 소비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함께 보면 좋은 글

아우디 12월 할인

“3천만원대 구매 가능” 아우디 12월, 2천만원 넘는 눈물의 할인.. 실제 상황인가요?

토요타 프리우스

“국산차는 이제 어쩌죠?” 토요타 프리우스 풀체인지 출시, 연비가 무려’···’

현대차 기술

“와 이런 것도 가능해요?” 현대차, 세상에 없던 기술 공개.. 정말 대박이다

“어쩜 이럴수가..” 한 경기에 5억 7000만원 받는 ‘오타니’, 그가 타는 차 봤더니..

“탄성이 절로 나오네!” 제네시스 G80 부분 변경 최초 공개

“네? 정말 이 가격이요?” 3천만원대 꿈의 캠핑카? 뚜껑여니 대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