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님이 어디갔죠..?” 한밤중 서울 한복판에 나타난 자율주행버스, 요금보니 ‘탈만하네’

서울 합정역-동대문역
심야 자율주행버스 정기 운행
가격은 심야 기본 2500원보다 낮게 측정

이제 밤 늦게 지하철이나 버스가 끊기더라도 택시를 타지 않고 집에 갈 수 있게 됐다.

자율주행버스
출처 – DALL·E AI /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서울시는 4일 오후 11시 30분부터 세계 최초로 심야 자율주행버스의 정기 운행을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심야 자율주행버스는 합정역부터 동대문역까지의 9.8km 구간을 평일 오후 11시 30분부터 다음 날 오전 5시 10분까지 운행할 예정이다.

노선번호는 ‘심야 A21’로, 합정역, 홍대입구역, 신촌역 등 주요 중앙정류소 40곳에서 승하차가 가능하다.

자율주행버스
출처 – DALL·E AI /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이 자율주행버스는 대형전기버스 2대가 각각 합정역과 동대문역에서 출발하여 70분 간격으로 순환한다. 일반 시내버스와 동일한 크기로, 중앙버스전용차로를 이용하여 심야 이동 수요가 많은 대학가, 대형 쇼핑몰 등을 경유한다.

버스의 안전을 위해 전 좌석에 안전벨트를 설치하고, 입석을 금지하는 등의 조치가 취해졌다. 또한, 특별안전요원 2명이 승객의 승하차를 지원하며, 인근 소방서, 경찰서와 긴급연락 체계를 구축하는 등 관계기관과의 협력도 강화될 예정이다.

버스정보안내단말기(BIT) 및 네이버, 다음 포털에서 버스의 실시간 위치와 도착시간을 확인할 수 있다. 당분간 무료로 운영되며, 환승할인이 연계되어 있어 교통카드 태그가 필요하다.

자율주행버스
출처 – DALL·E AI /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서울시는 안정화 과정을 거쳐 내년 상반기에 유료로 전환할 계획이며, 요금은 서울시 자율차 운영위원회의 심의를 통해 기존 심야버스 기본요금보다 낮게 책정될 예정이다.

또한, 운행 결과에 따라 청량리역까지 운행 구간을 연장하고, 도심과 시 외곽을 연결하는 간선 기능의 대형 전기 자율주행버스 서비스를 정착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윤종장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심야 자율주행버스 정기운행으로 자율주행 기반 미래 모빌리티 도시의 꿈이 현실로 다가왔다”며, “세계 최고 수준의 자율주행 도시로 발전하기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자율주행버스
출처 – DALL·E AI /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이번 심야 자율주행버스 운행을 통해 서울시는 미래 모빌리티 도시로의 진화를 향한 중요한 발걸음을 내뎠다.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함께 보면 좋은 글

아우디 12월 할인

“3천만원대 구매 가능” 아우디 12월, 2천만원 넘는 눈물의 할인.. 실제 상황인가요?

토요타 프리우스

“국산차는 이제 어쩌죠?” 토요타 프리우스 풀체인지 출시, 연비가 무려’···’

현대차 기술

“와 이런 것도 가능해요?” 현대차, 세상에 없던 기술 공개.. 정말 대박이다

“어쩜 이럴수가..” 한 경기에 5억 7000만원 받는 ‘오타니’, 그가 타는 차 봤더니..

“탄성이 절로 나오네!” 제네시스 G80 부분 변경 최초 공개

“네? 정말 이 가격이요?” 3천만원대 꿈의 캠핑카? 뚜껑여니 대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