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에 3천만원 감가…그래도 안사요..’ IMF급으로 난리난 중고 전기차 현재 상황

출고가 9천만 원이 5천만원 대로
중고 전기차 최대 8.4% 하락
당분간 약세 흐름 전망
중고 전기차
출처 – 제네시스 / EV70 전기차

최근 중고차 도매시장에서 일하는 A씨의 이마에는 주름이 더 늘었다.

그는 “이 차는 출고가가 9천만 원이 넘는 차량입니다. 지금은 약 5천만 원 후반대인데 그래도 문의가 없습니다”라며 “자동차 경매시장에서 27년 일했습니다. IMF에도 이렇게 힘들지 않았는데, 진짜 힘듭니다”라고 토로했다.

중고 전기차
출처 – 케이카

12일에 발표된 케이카의 중고차 시세 보고에 따르면, 중고 전기차 가격이 전달 대비 최대 8.4%까지 하락했다.

이는 휘발유 모델의 1.2%, 경유와 하이브리드 모델의 각각 0.8%, LPG 모델의 0.6% 하락과 비교했을 때 최대 14배의 차이를 보이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중고차는 매달 평균 1% 정도의 감가가 일반적인데, 중고 전기차는 이보다 더 높은 감가율을 보이고 있다는 분석이다.

충전 인프라 및 출고가 인하 해결되야

중고 전기차
출처 – 테슬라

업계에서는 중고 전기차 시세가 앞으로도 당분간 약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러한 중고 전기차 시세의 큰 폭 하락은 전기차 시장의 부진에 대응하여 정부가 전기차 보조금을 일시적으로 증액하고, 업체들이 다양한 할인 프로모션을 진행한 결과로 보인다.

신차의 실 구매 가격이 낮아지면서, 이것이 중고차 시세 산정의 기준점이 되어 중고차 가격도 함께 하락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중고 전기차
출처 – 현대자동차 / 아이오닉6

이에 반해 전기차 대신 ‘하이브리드’를 찾는 소비자는 점점 늘어나는 추세이다. 올해 9월 기준 하이브리드차의 신규등록은 전기차보다 20만여대 더 많았다.

이는 전년도 같은 기간 대비 37.1% 증가한 수치이다.

중고차 플랫폼인 케이카 관계자는 “고유가에도 불구하고 중고 전기차 시세는 당분간 약세를 보일 것이다”라며 “정부의 일시적인 보조금 정책이나 할인 이벤트보다 출고가를 인하하고 충전 인프라 등을 확충해 소비자의 불편함을 개선해야 가격 방어가 가능해 보인다”라고 언급했다.

또다른 관계자에 따르면 “전기차 시장 전환은 글로벌 완성차들의 현재 목표이다. 각 업체의 가격 경쟁력이 강화되고 충전 인프라까지 충족되면 전기차 시장은 다시 한번 성장세를 보일 것”이라고 진단했다.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함께 보면 좋은 글

아우디 12월 할인

“3천만원대 구매 가능” 아우디 12월, 2천만원 넘는 눈물의 할인.. 실제 상황인가요?

토요타 프리우스

“국산차는 이제 어쩌죠?” 토요타 프리우스 풀체인지 출시, 연비가 무려’···’

현대차 기술

“와 이런 것도 가능해요?” 현대차, 세상에 없던 기술 공개.. 정말 대박이다

“어쩜 이럴수가..” 한 경기에 5억 7000만원 받는 ‘오타니’, 그가 타는 차 봤더니..

“탄성이 절로 나오네!” 제네시스 G80 부분 변경 최초 공개

“네? 정말 이 가격이요?” 3천만원대 꿈의 캠핑카? 뚜껑여니 대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