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차량’ 차주분들 놓치면 큰 일!” ‘대량 리콜 사태’, 기아·포드 등 6개社 대상

7만대 이상 대량 리콜 사태
국토부 점검 중 제작결함 발견
기아·포드·현대차 등 6개사 대상
리콜

국토교통부는 지난 26일, 기아차와 포드코리아, 현대자동차, BMW코리아, 포르쉐코리아, 메르세데스 벤츠코리아가 제조하거나 수입하여 판매한 다양한 차종 중 24개 모델, 총 75,348대에 대해 일부 결함을 수정하는 리콜을 진행한다고 발표했다.

특히, 현대자동차의 중형 트럭인 파비스를 포함한 세 차종에서 총 16,967대가 발전기(알터네이터)의 제조 결함이 확인되었고, 해당 차량들은 11월 7일부터 리콜 조치에 들어간다.

기아의 모하비는 천장 내장재를 고정하는 부품에 제조상의 결함이 발견되어, 2만 6,408대가 11월 1일부터 리콜이 시작됐다.

리콜

해외 브랜드 5개社, 순차적 리콜 진행

국내 브랜드 뿐만 아니라 해외 수입차 브랜드의 리콜도 시행중이다.

BMW 740i를 포함한 13개 차종 5천122대는 운전자 지원 첨단 조향장치가 안전기준에 미치지 못해 26일부터 리콜을 실시했다.

리콜

벤츠 GLC 220d 4MATIC 등 3개 차종 194대는 견인고리 홀의 제조 불량으로 인해 고리 연결이 제대로 되지 않아, 이들 차량도 27일부터 리콜 실시 중이다.

포르쉐 타이칸 970대는 고전압 배터리의 습기 유입으로 화재 위험이 있어, 다음달 3일부터 시정조치를 받게 된다.

리콜

포드의 경우, 에비에이터, 익스플로러, 코세어 등 세 차종에서 총 25,687대가 360도 카메라 시스템의 소프트웨어 오류와 후방 카메라의 결함으로 리콜 대상이 되었다. 이 중 에비에이터는 리콜이 이미 시작되었으며, 익스플로러는 11월 17일부터, 코세어는 12월 18일부터 순차적으로 리콜 조치가 이루어질 예정이다.

리콜

한편, 국토교통부는 자동차의 결함으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자동차의 제작결함정보를 수집·분석하는 자동차리콜센터를 운영 중이다.

누리집에서 차량번호 및 차대번호를 입력하면 언제든지 해당 차량의 리콜 대상 여부와 구체적인 제작결함 사항을 확인할 수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자동차리콜센터를 통해 본인 차의 리콜 대상 여부와 결함 사항을 확인할 수 있다”며 “차량번호와 차대번호를 입력하여 확인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더불어, 소유주가 시정 전에 수리를 자비로 진행했다면, 제작사에게 수리 비용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고도 덧붙였다.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함께 보면 좋은 글

아우디 12월 할인

“3천만원대 구매 가능” 아우디 12월, 2천만원 넘는 눈물의 할인.. 실제 상황인가요?

토요타 프리우스

“국산차는 이제 어쩌죠?” 토요타 프리우스 풀체인지 출시, 연비가 무려’···’

현대차 기술

“와 이런 것도 가능해요?” 현대차, 세상에 없던 기술 공개.. 정말 대박이다

“어쩜 이럴수가..” 한 경기에 5억 7000만원 받는 ‘오타니’, 그가 타는 차 봤더니..

“탄성이 절로 나오네!” 제네시스 G80 부분 변경 최초 공개

“네? 정말 이 가격이요?” 3천만원대 꿈의 캠핑카? 뚜껑여니 대박이다